블로그 이미지
이사했어요~ http://www.playholic.net으로 오세요~ ^^
볼매임지
여행기를 일정별로 정리하려고 하니, 특징도 없고 재미도 없을 것 같다.
사진을 정리하다보니, 뮌헨과 어울리는 주제가 떠올랐다.

바로 구름이다.
내가 찍은 사진의 어디에서나 구름을 찾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구름과 잘 어울리는 뮌헨의 모습들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뮌헨 마리엔 광장에 우뚝 솟아있는 신시청사.
이게 바로 신고딕 양식이라고 한다. 건축 양식이야 들어도 잊어버리기 하지만 내겐 이 시청사가 좀 괴기스러워 보였다.
시계탑 아래 한가운데에는 인형들이 있는데, 오전 11시와 정오가 되면 인형들이 돌아가며 춤을 춘다. 점심을 먹으려 이 근처를 지나는데 사람들이 갑자기 함성을 질러 와보니 인형들이 춤을 추고 있었다.
하얀 구름에 둘러쌓인 덕분에 괴기스러움을 좀 던 듯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을 잘 못 들어섰다 만난 풍경이다. 별로 멋스러울 것 없는 건물이지만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멋진 건물이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우중충한 풍경이다. 사실 내가 머물렀던 동안 뮌헨의 날씨는 그리 좋지 않았다. 파란 하늘 보기가 참 어려웠을 만큼.
잔뜩 낮게 깔린 구름과 그 아래 트램이 지나가는 길목이다. 트램은 전차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를스 문. 밝게 찍힌 것도 있었지만 어두운 사진을 골랐다. 문이 그다지 멋지지 않기 때문이다. 문 아래의 하얀 구름과 문 위의 그나마 파란 하늘이 대조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도 그냥 지나가다 찍었다. 건물과 구름이 너무 잘어울리기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를스 광장 앞의 분수이다. 건물을 가운데 두고, 아래에선 분수가 위에선 하늘이 서로 하얗다고 뽐내는 듯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보너스. 막 분수 앞을 지나는데 무지개가 떳길래 혹시라도 사라질까봐 얼른 찍은 사진이다. 그래서 무지개 말고는 볼거리가 없다.

posted by 볼매임지

티스토리 툴바